잔나비 - 꿈과 책과 힘과 벽

김계희
2020-09-01
조회수 98






해가 뜨고 다시 지는 것에 연연하였던 나의 작은방
텅 빈 마음 노랠 불러봤자 누군가에겐 소음일 테니
꼭 다문 입 그 새로 삐져나온 보잘것없는 나의 한숨에
나 들으라고 내쉰 숨이 더냐 아버지 내게 물으시고
제 발 저려 난 답할 수 없었네
우리는 우리는 어째서 어른이 된 걸까
하루하루가 참 무거운 짐이야 더는 못 갈 거야
꿈과 책과 힘과 벽 사이를 눈치 보기에 바쁜 나날들
소년이여 야망을 가져라 무책임한 격언 따위에
저 바다를 호령하는 거야 어처구니없던 나의 어린 꿈
가질 수 없음을 알게 되던 날
두드러기처럼 돋은 심술이 끝내 그 이름 더럽히고 말았네
우리는 우리는 어째서 어른이 된 걸까
하루하루가 참 무거운 짐이야 더는 못 간대두
멈춰 선 남겨진 날 보면 어떤 맘이 들까
하루하루가 참 무서운 밤인 걸
잘도 버티는 넌 하루하루가 참 무서운 밤인 걸
자고 나면 괜찮아질 거야 하루는 더 어른이 될 테니
무덤덤한 그 눈빛을 기억해
어릴 적 본 그들의 눈을 우린 조금씩 닮아야 할 거야



잔나비 - 꿈과 책과 힘과 벽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