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저 돌은 그 날을 기억할까?

김춘화
2020-11-15
조회수 344

집 근처 남한산성이 있어 아이와 종종 갑니다.

산성에 오르면 마음이 확 트이는 것이 저멀리 63빌딩, 서울 타워 등등이 다 보입니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구요...

이번에는 산성 안의 탐방로 보수공사로 인해 산성 안으로는 들어가지 못하고 성곽 주변만 맴돌 수 있었는데

우익문(서문)에서 지화문(남문)까지 약 1시간 가량을 산성 바깥으로 아이와 걸었습니다.

제목에 쓴 말은, 굴욕의 역사 병자호란에 대해 아이에게 짧게 얘기하고 가는 길에 아이가 던진 말이었습니다.

갑자기 뭔가 마음에 쿵 하는 것이... 그러게 저 돌은 그 치욕의 날을 어떻게 기억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성곽에 쌓여 있는 돌은 바람이든, 사람이든 누군가 움직여주기 전에 스스로는 꼼짝없이 같은 자리에서 오롯이 다 받고 있었을 상황...

나아갈 수도 물러설 수도 없어 버텨야만 했을 ...

생각이 많아지고 머리가 복잡해지려 하길래

.

.

.

제가 그 당시에 있지 않아 다행이다로 결론을 냅니다. ㅎㅎㅎ

지나가는 가을, 즐겁게 보내세요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