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상

페인팅레이디 어른을 위한 그림동화ㅣ회상

흔들리는 완행버스에 몸을 싣고 그 마을에 갑니다.
아까울 정도로 내리쬐는 햇살,오늘따라 미풍은 더욱 부드럽습니다.




















꼬불꼬불 산길을 오르다 잠시 잠이 들었던가요.
문득 눈뜬 풍경속에 까맣게 반짝이는 소녀의 머리칼이 눈부십니다.
언젠가 내가 마실다니던 언덕길, 개나리 피고 진 자리에는 이제는 라일락 향기가 어지럽습니다.




유난히 흰나비를 불러모으던 마당의 무우꽃,
대문앞 배나무엔 아직도 그날의 전설에 가슴이 떨립니다.
그렇군요. 이곳은 도회와 달리 떠들지 않고 오는 봄,
내 나이 소년시절 귓볼이 붉은 소녀아이를 처음 만났고,
그 아름답고 비리던 소꿉장난을 아직도 잊을래야 잊을수가 없습니다.



*글의 마지막 부분은 이상 시인의 女像을 참조했습니다.

도회와 달라 떠들지 않고 오는 봄. 조용히 바뀌는 아이 어른.
그만해도 다섯 해 전 거성 입은 몸이
西道 육백오십 리에 이런 처녀를 처음 보았고
그 슬프고도 흐늑흐늑한 소꿉장난을 지금껏 잊으려야 잊을 수는 없습니다.

이상 <女像>中  



 
Yuhki Kuramoto - Warm Affe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