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가 쏟아진다면 - 김소연

김춘화
2024-02-08
조회수 27


나는 먼 곳이 되고 싶다


철로 위에 귀를 댄 채

먼 곳의 소리를 듣던 아이의 마음으로


더 먼 곳이 되기 위해선 무얼 해야 할까

꿈속이라면 아이가 될 수도 있다

악몽을 꾸게 될 수도 있다


몸이 자꾸 나침반 바늘처럼 떨리는 아이가 되어

무슨 잘못을 저질렀을까 봐 괴로워하면서

몸이 자꾸 깃발처럼 펄럭이는 아이가 되어

어리석은 사랑에 빠졌을까 봐 괴로워하면서


무너리로 태어나 열흘을 살다 간

강아지의 마음으로

그 뭉근한 체온을 안고 무덤을 만들러 가는

아이였던 마음으로

꿈에서 깨게 될 것이다


울지 마, 울지 마

라며 찰싹찰싹 때리던 엄마가 실은

자기가 울고 싶어 그랬다는 걸

알아버린 아이가 될 것이다


그럴 때 아이들은 여기에 와서

모르는 사람엑 손을 흔든다


꿈이라면 잠깐의 배웅이겠지만

불행히도 꿈은 아니라서 마중을 나온 채


그 자리에서 어른이 되어간다

마침내 무엇을 기다리는지 잊은 채로 


지나가는 기차에 손을 흔들어주는

새까만 아이였던 마음으로


지금 나는 지나가는 기차가 되고 싶다


목적 없이도 손 흔들어주던 아이들은

어디에고 있다는 걸 알고 싶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