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서로에게 - 문태준

김계희
2019-06-27
조회수 168


우리는 서로에게

환한 등불

남을 온기

움직이는 별

멀리가는 날개

여러 계절 가꾼 정원

뿌리에게 부드러운 토양

풀에게는 풀여치

가을에게는 갈잎

귀엣말처럼 눈송이가 내리는 저녁

서로의 바다에 가장 먼저 일어나는 파도

고통의 구체적인 원인

날마다 석양

너무 큰 외투

우리는 서로에게

절반

그러나 이만큼은 다른 입장


시집<내가 사모하는 일에 무슨 끝이 있나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