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 박철

김춘화
2021-04-27
조회수 29


혼자 먹는 밥 같지만 사실

밥상이 좀 떨어져서 그렇지

우리 다 같이 먹는 거다

밥집 하나가 넓은 쟁반 하나만 하지 않니


혼자 자는 것 같지만

우린 다 한 이불 덮고 자는 거야

손발이 이리저리 불거져 나와 그렇지

자다 보면 굴러가기도 하는 거지


그러며 혼자 계신 어머니는

혼자 사는 늙은 아들을 보내며

조용히 문고리를 풀어놓습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