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람이 아니었을 때 - 조용미

김춘화
2021-07-24
조회수 15


명왕성 너머에 있는 먼 곳, 거기서부터 오르트구름이다

그곳까지 햇빛은 어떻게 도달하는가


한낮의 햇빛이 눈이 부시지 않는 기이한 곳 해를 정면으로 바라볼 수 있는 아름다운 곳을 오래전부터 생각해 왔다

목성의 바다가 아니다


명왕성에서도 몇 광년을 더 가야 하는 우주의 멀고 먼 공간, 아무도 가 보지 못한 태양계의 가장자리, 내가 사람이 아니었을 때

난 거기서부터 고독을 습득한 것이 틀림없다


먼지와 얼음의 띠에서 최초의 무언가 시작되었을지 모른다, 오르트구름으로부터 여기로 네가 오고 있다

그 둥근 고리에서부터 무언가 생겨났을 테니


명왕성까지 도달하려면 아직 조금 남았다

어서 천천히 가자 그다음은 사막이 있는 푸른 별, 지구로 가는 일만 남았다 내가 사람이 되었을 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