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 - 권정생

김춘화
2019-01-25 13:39
조회수 12

보리짚 깔고
보리짚 덮고
보리처럼 잠을 잔다

눈 꼭 감고 귀 오구리고
코로 숨쉬고

엄마 꿈꾼다
아버지 꿈꾼다

커다란 몸뚱이
굵다란 네 다리

- 아버지, 내 어깨가 이만치 튼튼해요
가슴 쫙 펴고 자랑하고 싶은데
그 아버지는 지금 어디에 있을까?

소는 보리짚 속에서 잠이 깨면
눈에 눈물이 쪼르르 흐른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