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내 얼굴을 만지네 - 송재학

김춘화
2024-02-21
조회수 26


그가 내 얼굴을 만지네

홑치마 같은 풋잠에 기대었는데

치자향이 水路를 따라 왔네

그는 돌아올 수 있는 사람이 아니지만

무덤가 술패랭이 분홍색처럼

저녁의 입구를 휘파람으로 막아주네

결코 눈뜨지 말라

지금 한 쪽마저  봉인되어 밝음과 어둠이 뒤섞이는 이 숲은

나비 떼 가득 찬 옛날이 틀림없으니

나비 날개의 무늬 따라간다네

햇빛이 세운 기둥의 숫자만큼 미리 등불이 걸리네

눈뜨면 여느 나비와 다름없이

그는 소리 내지 않고도 운다네

그가 내 얼굴을 만질 때

나는 내 순과 닮아서 그에게 발돋움하네

때로 뽀루지처럼 때로 갯버들처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