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두 한 켤레의 시 - 곽재구

김춘화
2022-08-04
조회수 65


차례를 지내고 돌아온

구두 밑바닥에

고향의 저문 강물 소리가 묻어 있다.

겨울 보리 파랗게 꽂힌 강둑에서

살얼음판 몇 발자국 밟고 왔는데

쑥골 상엿집 흰 눈 속을 넘을 때도

골목 앞 보세점 희린 불빛 아래서도

찰랑찰랑 강물소리 들린다

내 귀는 얼어

한 소절도 듣지 못한 강물 소리를

구두 혼자 어떻게 듣고 왔을까

구두는 지금 황혼

뒤축의꿈이 몇 번 수습되고

지난 가을 터진 가슴의 어둠 새로

누군가의 살아있는 오늘의 부끄러운 촉수가

싸리 유채 꽃잎처럼 꿈틀댄다

고향 텃밭의 허름한 꽃가 어둠과

구두는 초면 나는 구면

건성으로 겨울을 보내고 돌아온 내게

고향은 꽃잎 하나 바람 한 점 꾸려주지 않고

영하 속을 흔들리며 떠나는 내 낡은 구두가

저문 고향의 강물 소리를 들려준다

출렁출렁 아니 덜그럭덜그럭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