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소화가 지는 법 - 복효근

김춘화
2023-07-27
조회수 110


능소화는 그 절정에서

제 몸을 던진다


머물렀던 허공을 허공으로 돌려주고

그 너머를 기약하지 않는다


왔다 가는 것에 무슨 주석이냐는 듯

씨앗도 남기지 않는 결벽

알리바이를 아예 두지 않는 결백


떨어진 꽃 몇 개 주워 물항아리에 띄워보지만

그 표정 모독이라는 것 같다

꽃의 데스마스크


폭염의 한낮을 다만 피었다

진다

왔던 길 되짚어가고 싶지 않다는 듯

수직으로 진다


딱 거기까지만이라고 말하는 듯

연명치료 거부하고 지장을 찍듯


그 화인 붉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