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새김하다 - 박시교

김춘화
2023-12-06
조회수 70


언제부턴가

되돌아보는 버릇이 생겼다


걸어온 길

머문 자리

나눈 대화

맞잡았던 손


그 모두 마음에 밟히면서

발목 잡는 날 있다.

0